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광한 시장 사퇴·제명해야 VS 당무정지 부당·정치탄압

기사승인 2021.07.31  14:26:5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현재 남양주에서는 조광한 시장에 대한 두 가지 목소리가 있다. 하나는 강력한 비판의 목소리고 하나는 적극적인 옹호의 목소리다.

29일과 30일 각각 양쪽의 입장이 나왔다. 비판하는 쪽에서는 29일 ‘조광한 남양주시장 사퇴를 촉구하는 남양주 시민모임’ 명의의 보도자료가 배포했고, 옹호하는 쪽에서는 30일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 당원 일동’ 명의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남양주에서 민주당의 내분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민선 7기 들어 특히 심해졌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원인에 대해선 여러 시각이 존재하는데 정치적 이유건 뭐건 ‘남 탓’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

29일 시민모임은 조 시장에 대해 여러 가지 주장을 했다. ‘독단적 시정’, ‘경기도와 불필요한 감정싸움’, ‘개발사업 관련 잡음과 구설수’, ‘무분별한 언행과 정치행위’ 등이 이들이 꼽은 것들이다. 이들은 현재 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부분도 문제 삼았다.

화살은 민주당 지역구 국회의원과 시도의원에게도 향했다. 시민모임은 “민주당에 대한 실망도 크다. 3명의 국회의원과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는 민주당 시도의원들도 분명 책임이 있다. 같은 정당 소속으로 당정협의조차 제대로 진행하지 못하고 시정을 겉돌게 만든 데 대해 공동의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질타했다.

시민모임이 주장하는 것은 조 시장의 사퇴와 민주당 제명이다. 이들은 서명운동을 벌여 이런 의사를 중앙당에 전달키로 했다.

옹호 쪽은 입장이 아예 다르다. 30일 자료를 낸 이들은 보도자료에서 “조광한 시장은 남양주시 최초의 민주당 소속 시장으로 남양주 발전을 30년은 앞당겼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어떻게 이렇게 관점이 다를 수 있을까? 이런 극단적인 갈림 현상은 정치의 문제건, 자질의 문제건, 아니면 다른 원인의 문제건 분명 어딘가에 문제가 있는 게 분명하다.

옹호론자들은 중앙당에 제출(29일)한 탄원서도 30일 배포했다. 탄원서와 보도자료의 핵심은 두 가지다. 하나는 당무 정지가 부당하다는 것이고, 하나는 당무 정지 및 윤리심판원 회부가 정치탄압이라는 주장이다.

이들은 조 시장의 기소 내용이 부정부패에 해당되지 않기 때문에 최고위 상정 자체가 무효라고 주장했다.(민주당 윤관석 사무총장 7일 최고위 회의 때 ‘조 시장 당직 직무 정지 및 중앙당윤리심판원 조사 요청’ 보고)

그러면서 “최고위의 결정은 절차와 시기를 볼 때, 조광한 시장에 대한 정치적 탄압으로 매우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을 “한 정치인의 명예가 훼손되는 문제인데 당사자의 소명기회도 없었다. 시기적으로 민주당의 유력주자인 이재명 지사와 정책표절로 갈등을 빚고 있는 시점에 이러한 결정을 내리는 것은 조광한 시장의 입을 틀어막으려는 세력의 정치공작이다”라는 주장도 덧붙였다.

이런 치열한 정치권의 쟁투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각은 어떨까? 일단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자체를 아는 시민이 그리 많지 않을 것이고, 안다 하더라도 내용을 잘 몰라 유보적인 입장을 취하는 이도 적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양편에서 싸우는 이들은 누구인가, 어떤 목적과 이해와 당위를 갖고 쟁투에 뛰어든 것일까, 옳고 그름의 문제에 천착해 쟁투에 참여한 이도 있겠으나 그렇지 않은 자도 있을 수 있다. 서사도 진부하고 감동도 없는 싸움을 시민이 반기지 않는다는 걸 정치권은 알까?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