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용민 의원, 한강유역환경청장 만나 ‘호평·평내하수처리장’ 관련 주민 의견 전달

기사승인 2021.06.11  08:52:54

공유
default_news_ad1
▲ 다산동 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하고 있는 김용민 의원(사진=다산신도시총연합회)

김용민(민. 남양주병) 의원과 다산신도시총연합회(회장 이진환)이 10일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조희송 한강유역환경청장을 만나 남양주시 하수처리장 신설안(호평·평내하수처리장)에 대한 다산동 주민의 우려를 전달했다.

요즘 남양주시 호평동·평내동은 하수처리장 신설 문제로 분위기가 좋지 않다. 진건읍·다산동 역시 이 문제로 여론이 좋지 않다. 호평평내 주민들은 왜 그런 시설이 우리동네에 들어와야 하냐는 입장이고, 진건다산 주민들은 그럼 호평평내 하수를 계속 진건에서 처리해야 하냐는 입장이다.

남양주시는 3기 신도시로 인해 하수량이 증가하면 하수처리장 신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런데 이런 당위가 ‘너네동네 우리동네’ 문제에 직면하면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게다가 지역 정치권까지 이 사안에 얽혀지면서 더욱 복잡한 양상을 띠고 있다.

다산총연은 “지금까지 평내·호평 하수를 진건푸른물센터에서 처리해 왔기에 악취로 인한 많은 불편을 겪었다. 진건처리장은 이미 포화상태다. 노후화된 하수관로로 불명수 유입, 사릉천 오염 등 큰 문제를 안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내·호평 일부 주민의 주장처럼 평내하수처리장 신설(4만1천톤/일)은 반대하며 왕숙신도시 물량 7만7천톤을 포함 약 20만톤을 다산신도시 인근에서 처리하라는 것은 극단적인 지역이기주의다”라고 주장했다.

이진환 다산총연 회장도 “당장 우리에게 시급한 것은 악취를 유발하는 진건처리장 지상구간 8만톤의 지하화가 선행돼야 하며 그러기 위해선 평내호평하수처리장의 신설이 꼭 필요하다”며 “일부 지역이기주의에 따라 행정이 좌우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다산총연에 따르면 2004년에 건립된 진건하수처리장의 용량 12만5천톤 중 지상 구간 8만톤이 현대화(지하화)되지 않아 지역주민들의 민원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간담회 자리를 마련한 김 의원은 “특정 지역의 민원에 치우치지 않고 합리적이고 객관적이며 타당성 있는 안으로 조속히 결정해주길 바란다”며 하수처리장 신설 계획에 정치적 요소나 지역이기주의에 따른 민원에 의해서 결정 방향이 좌우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산총연에 따르면 민원을 들은 조희송 한강유역환경청장은 "특정 지역 민원에 따른 영향을 받아 승인을 미루고 있는 것은 아니다. 남양주시가 규정에 따라 형식적인 요건을 갖추어 계획안을 제출한다면 하수처리계획 변경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