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천 불법시설 철거했다면 이젠 시민편의 시설 설치

기사승인 2019.08.14  12:47:5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하천불법영업 근절 행정을 펼쳐온 남양주시가 불법시설 철거 후 시민편의 시설 설치 등 친수공간 조성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광한 시장은 13일 실국소장 전략회의에서 “시민들이 하천을 편안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며 후속조치를 지시했다.

조 시장은 “하천 불법 영업은 후진성을 적나라하게 드러낸 상징적인 모습이다.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우리의 하천 불법영업 시설물 철거사업이 경기도 시군으로 확대되는 등 주목을 끌고 있다. 철거 이후 후속조치로 시민들이 편안하게 하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구체적인 후속조치도 지시했다. 조 시장은 “빠른 시일 내 시민들이 접근이 용이하게 하천주변의 제초작업 등 환경정비는 물론 이동식 화장실을 설치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모니터링을 통해 내년 물놀이 시기 전까지 고정식 화장실 설치와 하천 진입로 조성, 쓰레기 집하장, 주차장 등을 만들어 시민들이 편안하게 정원처럼 이용할 수 있도록 세밀하게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