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도권 집중도 날로 심화 “이대로 가면 서울도 망한다”

기사승인 2022.06.10  16:52:16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시의 한 해 총 근로소득이 강원도의 9.5배에 달하는 등 광역단체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인구 차에 의한 격차일 수 있다. 그런데 일자리가 수도권에 몰려 있다 보니 기업, 인프라, 구직자, 인구 모두 수도권으로 쏠려서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는 분석도 간과할 수 없다.

김회재(민. 여수을)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광역자치단체별 근로소득 신고현황’에 따르면 2020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결과, 서울에서 발생한 2020년 총 근로소득(총 급여)은 169조5,768억원으로, 강원 17조8,269억보다 무려 151조7,499억이나 많았다.

강원도는 지역적 특수성을 가진 세종(7조240억원), 제주(7조4,887억원)를 제외하면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근로소득이 가장 많은 광역단체는 경기도로 2020년 총 근로소득이 214조1,910억원이었다. 경기의 뒤를 서울(169조5,768억원), 경남(41조6,589억원), 부산(41조5,308억원), 인천(39조6,838억원) 등이 따랐다.

1인당 평균 근로소득은 세종(45.2백만)이 가장 많았다. 서울(43.8백만)은 2위를 차지했고, 울산(43.4백만)은 근소한 차로 3위를 기록했다. 세종, 서울, 울산을 빼고는 모두 4천 아래였다.

수도권의 2020년 총 근로소득은 423조4,516억원으로 전체의 56.7%를 차지했다. 전년 수도권 근로소득 집중도가 56.4%인 것과 비교하면 소폭 더 심화됐다.

김 의원은 “기업, 인프라, 구직자, 인구 모두 수도권으로 쏠리면서 지역은 소멸 위기에 처하고 반대로 수도권은 전쟁 같은 경쟁에 내몰리고 있다. 이대로 가면 서울도 맨 마지막에 망할 것이라는 비판조차 나온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김 의원이 제시한 해법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시스템인데 “국토 불균형의 가장 큰 원인은 양질의 일자리다.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지역본사제를 추진해야 한다. 지역 중소기업들에 대한 지원 강화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2020년 귀속 근로소득(억원)(표 제공=김회재 의원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