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양주시의회 民 의원들 "조광한 시장 출당 요구 民 의원 전체 입장 아니다”

기사승인 2021.07.22  18:37:0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19일 남양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연 의총과 의총 결과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22일 시의회 민주당 의원 일부는 (그날 회의 결과가) “일부 의원들의 주장일 뿐, 민주당 소속 시의원 전체의 입장이 아님을 밝힌다”며 “시의회를 갈등과 반목으로 몰고 가는 일부 세력의 분탕질에 분노한다”고 입장을 냈다.

19일 열린 민주당 의총에는 민주당 의원 총원 12명 중 9명이 참석해 5명 찬성, 3명 기권(1명 이석), 1명 반대로, 조광한 시장 출당을 중앙당에 요청키로 의결했다.

22일 반론자료를 낸 의원들은 19일 회의에 불참한 의원 일부와 기권 의사를 표현한 의원 일부인데, 애초 명단에 있던 의원 중 일부는 반론 자체를 동의하지 않거나, 동의하지만 명단 포함은 원치 않아 명단에서 이름이 빠졌다.

반론에 공감한 의원들은 크게 두 가지를 문제점으로 삼았다. 하나는 회의 과정에 대한 이의였고, 하나는 회의 결과에 대한 부동의였다.

반론 의원들은 “같은 당 시장의 출당 논의는 중차대한 문제다. 그러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소집하며 안건을 제대로 공지하지 않아 의원들이 대응할 기회를 가로막았다. 공지된 안건은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 현안에 대한 논의’라는 모호한 문구뿐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원총회는 충분한 논의를 거쳐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야 한다. 그럼에도 의원들의 숙고를 방해할 의도라고 의심할만한 안건 공지와 회의 진행은 ‘정치공작’이라고 하기 충분하다”며 “시정에 전념해야 할 시장을 흔들려는 몇몇 시의원들의 행동에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반론 의원들은 다시 한번 시장과의 협력을 강조했는데 “우리 남양주시는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로 발돋음 하는 기점에 놓여있다. 어느 때보다 시장과 시의원들이 똘똘 뭉쳐 시정에 전념해야 할 시기이다. 이제라도 정치적 공방과 대립을 중단하고 시정에 전념할 것을 제안한다”고 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반론자료에 이름이 있다 빠진 의원들은 “회의에서 이미 결정이 난 사안이다", "의총 결정은 당론이다", "당론에 따라야 한다”며 반론에 동의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