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세시장 상승세 더욱 거세지면서 매매도 동반 상승 중

기사승인 2020.11.30  18:09:4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 전세 계속 상승 중 1.07%(8월)→1.59%(9월)→1.35%(10월)→2.39%(11월)

서울 주택 2020년 11월 전세가격은 전월 대비 2.39% 상승을 보이면서 상승세가 여전하다. 광역시와 도지역까지 증가율이 높아지면서 전국의 전세가격이 높게 상승했다.

전세 공급은 여전히 부족하고 전세가격 상승세는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역 구분 없이 전국적으로 모두 높았다. 지난달 잠시 주춤했던 매매시장도 전세와 더불어 상승세가 높아졌다. 반면 주요 50개 아파트의 상승세는 멈추면서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매매] 전국적으로 상승폭 다시 확대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이 발표한 월간 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1.53%)은 전월(0.81%) 상승폭보다 확대됐다. 5개 광역시(1.85%)도 상승을 보였고 기타지방(0.69%)은 경남(0.93%), 경북(0.73%), 충남(0.58%), 강원(0.45%), 전북(0.21%)은 상승했고, 충북(-0.04%), 전남(-0.17%)은 하락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1.64%)가 상승했고 인천(0.72%)도 상승했다. 서울(1.66%)은 지난달(0.93%)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 아파트는 1.54%로 상승폭이 다시 확대됐다. 단독주택이 1.01% 상승률을 보이면서 상승폭이 다소 낮아졌지만 연립주택(2.13%)과 아파트의 상승세가 높아지면서 전체 주택 상승률이 1.66%로 다시 1%대를 넘어섰다.(1.42%(9월)→0.93%(10월)→1.66%(11월))

인천을 제외한 지방 5개 광역시는 부산(2.36%)이 높게 상승했고, 대구(1.91%), 울산(1.61%), 대전(1.51%), 광주(1.12%)도 모두 상승했다.

[매매_서울] 일부 지역 제외한 대부분 지역 다시 상승
서울 주택 매매가격은 몇몇 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 지역이 다시 상승폭이 확대되면서 전월 대비 1.66%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금천구(3.36%)와 중랑구(2.78%), 도봉구(2.60%), 노원구(2.49%) 등이 높게 상승했고 하락한 지역은 없다.

[매매_경기·인천] 경기 1.64%, 인천 0.72% 상승
경기(1.64%)와 인천(0.72%)은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다시 상승폭이 확대됐다.

경기지역은 김포(7.76%), 고양 일산동구(2.75%), 성남 중원구(2.71%), 고양 덕양구(2.53%), 수원 권선구(2.32%)가 높게 상승했고 이천(-0.91%)은 하락했다.

[전세_전국] 수도권뿐만 아니라 광역시·도지역 등 전국 전세가격 상승폭 확대
전국 주택 전세가격은 전월 대비 1.68% 상승을 기록하며 지난달(0.83%)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광역시(1.32%)뿐만 아니라 도지역(0.92%)도 상승폭이 점차 커지는 모습을 보이면서, 지방에도 전세가격 상승세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2.13%)도 전월 대비 상승폭이 대폭 커졌다.

5개 광역시에서는 울산(1.92%), 대구(1.63%), 대전(1.29%), 부산(1.24%), 광주(0.63%)까지 모두 상승했다.

[전세_서울] 8월~10월 1% 상승률에 이어 11월 2%대 높은 상승률 기록
서울 전셋값(2.39%)은 최근 8월에서 10월까지 연속 1% 이상 높은 상승률을 보이다 급기야 2%대의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1.07%(8월)→1.59%(9월)→1.35%(10월)→2.39%(11월)) 송파구(4.25%), 강남구(3.66%), 양천구(3.54%), 노원구(3.43%), 서초구(2.97%) 등 다수의 지역이 높게 상승했다.

[전세_경기·인천] 경기 2.08% 상승, 인천 1.53% 상승
경기도는 전월 대비 2.08% 상승을 보였다. 김포(4.41%), 수원 영통구(3.37%), 성남 분당구(3.60%), 고양 덕양구(2.86%) 등이 높게 상승했다.

[전세가격 전망지수] 서울의 전세가격 상승 전망 계속
서울의 전세가격 전망지수가 기준점인 100을 훌쩍 넘는 141로 지난달과 같은 140대의 높은 수치를 보였다. 전망지수가 가장 낮은 전남도 112를 기록하면서 모든 지역의 전망지수가 100을 상회해 지난달에 이어 11월에도 전세가격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더 우세하다.

전망지수 140 이상 넘으면서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150), 대구(148), 울산(145), 서울(141)이다. 광역시 중에는 광주(123), 도지역에서는 전남(112)지역의 전망지수가 가장 낮았다.

KB부동산 리브온 가격전망지수는 전국 4,000여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지역의 가격이 상승할 것인지 하락할 것인지 전망에 대한 조사를 해 0~200 범위의 지수로 나타낸 것이다. 지수가 100을 초과(미만)할수록 ‘상승(하락)’ 비중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 매수가격 전망지수=100+상승예상 비중-하락예상 비중(조사항목: 크게상승/약간상승/보통/약간하락/크게하락)/ 매수가격 전망지수는 0~200 범위 이내이며 지수가 100을 초과(미만)할수록 2~3개월 후 상승(하락)한다는 전망이 높음

[선도아파트 50지수] 선도아파트 전월 대비 0% 보합을 보이면서 안정세
KB 선도아파트 50지수가 최근 5개월만에 전월 대비 0%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멈췄다.(3.21%(7월)→2.28%(8월)→2.49%(9월)→0.87%(10월)→0.00%(11월)) 7월 이후 2% 이상의 높은 상승을 보였다가 5개월 만에 선도아파트들의 매매가격 상승세가 멈춘 것이다. 이는 전국의 아파트들의 매매가격 상승이 유지되는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KB부동산 리브온 선도아파트 50지수는 전국 아파트단지 중에서 시가총액(세대수X 가격) 상위 50개 단지를 매년 선정해 시가총액의 지수와 변동률을 나타낸 것이다. 전체의 단지보다 가격변동에 영향을 가장 민감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전체 시장을 축소해 선험적으로 살펴보는데 의미가 있다.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세종 1.95% 상승(세종의 시도통계 비교에서 제외, 강남구보다 규모가 작음)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 KB선도아파트 50지수: 매년 12월 기준 시가총액 상위 50개 단지의 아파트를 선정해 시가총액 변동률을 지수화
▲ KB 선도아파트 50지수 대상 아파트(2019년 12월 기준, 순서 없음) 자료: KB부동산 리브온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