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직자 64% '부모 능력이 자식 취업 성공에 영향 미친다'

기사승인 2020.11.09  10:54:3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경제적 능력, 인맥, 사회적 지위, 가정환경, 정보력, 부모 직업 순

취준생들 사이에 ‘부모가 곧 스펙’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모의 배경이 취업에 영향을 미친다는 인식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2,107명을 대상으로 ‘부모 능력이 자식의 취업 성공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63.9%가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부모의 능력은 ‘경제적 능력’(77.6%, 복수응답)이 단연 1위였다. 그리고 ‘인맥’(52.7%), ‘사회적 지위’(48.3%), ‘가정환경’(43.1%), ‘정보력’(33.9%), ‘직업’(33%) 등도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했다.

어느 정도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48%(평균)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가? 30% 영향을 미친다(22%), ‘50%’(22%), ‘40%’(11.1%), ‘60%’(10.4%), ‘70%’(9.4%) 등

이런 현상을 두고 사람인은 ‘본인의 역량만큼 부모의 역량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구직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구직활동이 길어지면서 이로 인해 부모의 영향력이 높아졌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해 구직활동이 길어진 것을 체감한다는 구직자(1,896명) 중 절반가량(48.7%)이 취업 성공에 미치는 부모의 영향력이 ‘이전보다 더 커졌다’고 답했는데 역시 ‘경제적 능력’(62.1%, 복수응답)이 1위였다.

그밖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부모의 능력은 상위 조사에서와 마찬가지로 ‘인맥’(36.2%), ‘사회적 지위’(28.1%), ‘가정환경’(23.7%), ‘정보력’(21.6%), ‘직업’(17.2%) 순이었다.

그렇다면 부모의 능력과 관련해 박탈감을 느끼는 구직자는 얼마나 될까? 구직자 중 40.3%는 취업 준비 중 박탈감을 느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박탈감을 느낀 순간은 ‘돈 걱정 없이 편하게 사는 사람을 볼 때’(63.4%, 복수응답), ‘부모 회사에 바로 입사하는 사람을 볼 때’(47.6%), ‘부모를 통해 입시, 취업을 청탁하는 사람을 볼 때’(41.3%), ‘사회지도층의 청탁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36.5%), ‘컨설팅, 사교육 등을 돈 때문에 못할 때’(30.7%)였다.

특히 이들 중 37%는 취업준비 중 부모님의 능력에 대해 원망해 본 경험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