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내년부터 ‘모든’ 여성청소년에게 생리용품비 지원

기사승인 2020.09.14  09:14:09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여주시가 시작한 사업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도·시군 매칭비 3대 7

‘취약계층’ 여성청소년에게 생리용품을 지급하는 사업이 경기도에서는 내년부터 ‘모든’ 여성청소년으로 확대된다.

애초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급사업은 2016년 이른바 ‘깔창생리대’ 사건을 계기로 시작된 사업으로 기초생활수급권자,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족의 만 11~18세 여성청소년이 대상이다.

정부는 이들에게 1인당 연 13만2,000원을 생리용품 구입비를 지원하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내년부터 모든 여성청소년으로 지급대상을 확대하는데 여주시가 올해 처음 시행한 여성청소년 무상생리대 보편지원사업이 단초가 됐다.

이 사업은 경기도·시군 매칭사업으로 경기도는 생리용품 구입비용 지원사업에 동참하는 시군에게 총 사업비의 30% 범위 내에서 도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가 시군과 매칭해 지원하는 생리용품비는 정부 지원금과 같다. 여성청소년 1인당 월 1만1,000원, 연 13만2,000원을 지원하는 것.

이 제도가 시행되면 도내 수혜 여성청소년은 기존 2만4,000여명(정부지원)에서 도와 시군이 매칭해 지원하는 48만6,000명을 합쳐 51만명으로 대폭 늘어난다.

경기도는 이달 중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요청할 계획이다.

13일 SNS를 통해 “여주시 모범사례가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도 정책으로 채택해 이 정책을 시행하는 모든 시군에 도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이재명 지사는 “여주시에서 시작해 경기도로 확산된 이 사업이 빠른 시간 안에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바람을 전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