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기춘 전 의원 남양주시복지재단 이사장 사의 표명

기사승인 2020.09.03  00:57:54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남양주시 일부 정치권, 남양주시복지재단 설립 신청 반려 청원 움직임

지난달 5일 남양주시복지재단 설립을 위한 발기인 총회에서 이사장으로 임명된 박기춘 전 의원이 1일 "남양주시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30일 김한정(민. 남양주을) 의원이 “남양주복지재단 이사장 선임을 재고하라”고 촉구한 데 의한 것으로 박 전 의원은 1일 문건을 통해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김 의원은 이사장 선임 재고를 촉구하면서 재단 성격과 자질론을 거론했는데 “시민의 돈으로 운영될 복지재단 취지에 맞지 않는 인사”라며 “사회복지 관련 시민사회의 의견 수렴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박 전 의원의 사법처리 이력을 지적하며 “자숙해야 함에도 주택 관련 사업체를 차려놓고 각종 부동산 관련 사업에 기웃거린다는 시중의 우려를 듣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김 의원은 조광한 시장에게도 “복지사업은 복지관계자에게 맡겨야 한다. 복지기금의 모금을 둘러싼 잡음과 물의가 예상되는 전력을 가진 정치권 출신 인사에게 맡길 일이 아니다”라고 시정을 촉구했다.

이와 같은 김 의원의 지적에 박 전 의원은 가혹하다는 반응이다. 박 전 의원은 1일 글에서 “저는 지역구 국회의원의 정치적 경쟁자가 아님에도 왜 그리 가혹한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사법처리와 관련해서는 “한순간의 실수로 시민 여러분께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다. 당시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 뒤에 숨지 않고 스스로 자수하며 법의 심판을 받았다. 정치자금법 외엔 모두 무죄를 선고 받았지만 지은 죄의 댓가를 결코 피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사법적 책임은 다했으면서도 고향에 대한 죄송함과 마음의 빚은 고스란히 남아있다. 그 마음의 빚을 조금이라도 갚고자 참회와 속죄의 마음으로 봉사의 기회를 찾고 있던 찰나 남양주시의 재단 이사장직 제의가 수차례 들어왔고 많은 고뇌와 번민 끝에 수락했다”고 이사장직 수락의 배경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남양주시 일부 정치권에서 "남양주시복지재단 설립 허가를 해주지 말라"는 청원을 경기도에 올릴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남양주시는 현재 도의 설립허가 승인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