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리시 긴급 행정명령 발동 ‘4인 초과 모임 제한’

기사승인 2020.05.28  08:25:3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남양주시 화도읍 6명·구리시 갈매동 7명 코로나19 확진

최근 남양주시와 구리시에 거주하는 시민 여럿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구리시가 27일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공고에 따르면 구리시 관내 거주자의 경우 전원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최대 간격 유지 노력 등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으면 4인 초과 모임이나 집회가 '제한'된다.

관외 거주자의 경우는 기준이 더욱 엄격해서 구리시 관할구역 내 4인 초과 모임이나 집회가 '금지'된다. 단 학교, 직장 등 불가피한 경우에는 준수사항을 선 이행해야 한다.

한편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남양주시 화도읍 확진자들은 역학조사 결과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에서 열린 원어성경연구회 모임과 연관이 있었다.

질본에 의하면 남양주시 화도읍 소재 화도우리교회 목사 등 감염은 원어성경연구회 집단발생에 속하는데 화도우리교회 확진자 6명 중에서 1명(신도)이 24일 사망했다.

구리시 갈매동 확진자들은 가족과 처가 식구들로 최근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청담동 한 교회의 신자로 알려져 방역 당국은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편집자 2020-05-31 22:05:43

    [편집자 주] 갈매동 가족 접촉자 진단검사 결과 추가 감염 미발생과 구리시 관내 다중이용 공공시설 운영중단 실시(5.29), 중앙사고수습본부 집단감염 위험시설 집합제한 조치(5.29) 등 수도권 집단감염 관련 후속 방역조치 시행으로 4인 초과 모임·집회 제한 행정명령 해제. 긴급 행정명령 해제 시행일: 6월 1일신고 | 삭제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