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치매환자 5년 새 71%↑ 도시보다 농촌 치매 비율 높아

기사승인 2019.09.30  11:21:23

공유
default_news_ad1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치매환자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치매진료비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환자 진료인원은 2014년 416,309명에서 2018년 712,386명으로 5년 새 71.1%나 늘어났고, 치매진료비 또한 2014년 1조3324억원에서 2018년 2조2323억원으로 67.5%나 늘어났다.

김광수(민주평화당. 전주갑)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8년 치매 진료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치매진료비는 9조원(8조8330억원)에 육박했다.

연도별 치매환자(치매진료비)는 ▲2014년 416,309명(1조3324억원) ▲2015년 472,845명(1조5107억원) ▲2016년 547,700명(1조7607억원) ▲2017년 624,493명(1조9966억원) ▲2018년 712,386명(2조2323억원)이었다.

치매진료비 증가액으로 보면 5년 새 1조원이나 증가했다. 인원 증가로 보면 5년 새 30만명이나 치매환자가 늘어났다.

치매환자 비율은 도시지역, 농촌지역 간 차이가 컸다. 인구대비 지난해 치매환자는 평균 1.37% 였는데, 전남(2.87%), 전북(2.32%), 경북(2.03%), 충남(1.99%) 등 농촌지역이 많은 시・도에서 치매환자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세종(0.98%), 울산(1.04%), 서울(1.07), 인천(1.08%) 등 대도시 지역은 치매환자가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환자를 성별로 보면 70%가 여성이었다. 남성은 30%였다. 특히 70대 이상 치매환자가 전체에서 85%를 차지하고, 전체 치매진료비에서 93%를 차지해 70대 이상 고령에서 치매환자가 많이 발생했다.

김 의원은 “최근 5년간 치매 진료비로 9조원에 가까운 비용이 지출됐다. 치매환자는 71%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고착화되는 고령화 현상 및 치매환자 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치매 관리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특히 농촌지역이 많은 시도에서 평균보다 높은 치매 환자 비율을 보이고 있다. 여성 치매환자의 비중이 높게 나타난 만큼 이를 반영한 정책적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치매국가책임제를 표명한 만큼 치매환자와 가족들의 비극을 근절하고, 치매환자 부양을 가족이 떠안아야 하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대책 마련에 속히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14~2018년 시도별 연령별 성별 건강보험 진료환자 및 진료비 현황(단위: 명, 천원) ※ 출처: 보건복지부, 제공: 김광수 의원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1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