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광한 시장 휴일 잊은 채 현장방문, 점검・당부・지시

기사승인 2019.04.28  20:02:11

공유
default_news_ad1

- 趙, 28일 청학천 하천정비사업 현장・진접읍 어린이비전센터 방문

▲ 조광한(가운데) 시장이 이도재(왼쪽) 의원 등과 28일 청학천 정비사업 현장을 둘러봤다(사진=남양주시)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휴일인 28일 별내면 청학천 하천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해 하천정비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아울러 진접읍 어린이비전센터를 방문해 시설 운영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조 시장은 지역구 의원인 이도재 시의원과 약 1km의 청학천 정비사업 구간을 함께 걸으며 사업추진 상황을 꼼꼼히 살펴보고, 청학청 정비사업에 대한 디테일한 부분을 관련공무원들에게 지시했다.

조 시장은 “기존 하천 불법시설물 철거로 강우 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문가들에게 자문 등을 통한 대책을 강구하라. 하천 주변 불법시설물도 소유주와 원만한 협의를 통해 깨끗하게 정리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관련부서가 지금까지 열심히 노력한 것은 인정한다. 그러나 좀 더 사업추진에 속도가 필요하다. 주민들이 원하는 빠른 보상과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 대책회의를 마련하라”고 주민들 입장에서의 대책마련도 지시했다.

조 시장은 현장에서 만난 지역주민들에게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조 시장은 “이번 불법시설물 철거로 임대사업자들의 아픔을 이해한다. 그러나 하천은 공유재산이기 때문에 누군가는 꼭 해야 하는 일이다. 원래대로 복구해 더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해를 구하는 발언을 했다.

어린이비전센터를 방문해서는 센터장으로부터 전반적인 현황과 각종 추진사업에 대한 보고를 듣고 체험전시실 전체와 라바파크, 사계절 썰매장 등을 둘러봤는데 “100만 도시에 맞게 장기적으로 어린이비전센터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련부서 간 회의가 필요하다”고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 시장은 “어린이비전센터가 주 이용객을 어린이인지 유아인지 분명하게 해 운영할 필요가 있다. 체험전시실, 라바파크, 눈썰매장별 수익구조도 명확한 분석을 통해 관리해야 한다”며 사업방향성과 효율성에 대한 부분도 지적했다.

한편 남양주시에 따르면 조 시장은 지난달부터 주말도 잊은 채 관내 현장을 둘러보며 주요 사업들을 챙기고 있다. 이날 역시 조 시장은 베트남에서 새벽에 귀국해 오전부터 관내 현장들을 방문해 사업현황을 점검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