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등에 722억 투입

기사승인 2016.03.17  16:53:23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남~수동 도로 하반기 착공 전망

경기도가 올해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등 북부 5대 핵심도로에 도비 722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17일 오후 2시 광암~마산 구간 현장사무실에서 홍지선 경기도 건설국장 주재로 ‘2016년도 경기북부 5대핵심도로 추진점검회의’를 열고, 올해 사업에 722억원을 투입, 원활한 추진에 힘쓰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경기북부지역의 국토계수당 도로보급율은 0.94로 전국 17개 지자체 중 최하위다. 이에 도는 북부 5대도로 사업을 추진, 경기북부지역의 도로 인프라 개선에 집중적인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추진 중인 북부 5대도로 사업현장은 ▲국도대체우회도로 3호선(동두천 상패~연천 청산) 9.9km ▲국지도 39호선(양주 장흥~광적・가납~상수) 17.1km ▲지방도 371호선(파주 설마~구읍・연천 적성~두일) 14.3km ▲국지도 98호선(남양주 오남~수동) 8.4km ▲지방도 364호선(동두천 광암~포천 마산) 11.3km 등이다.

도는 올해 총 72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12월 377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 구간은 대부분 터널공사로 계획돼 있어 올해에는 보상비와 공사비를 확보 하고, 보상 추진을 병행해 하반기 공사 착공을 위한 사전 발주절차를 추진하기로 했다.

국도대체우회도로 3호선 상패~청산 구간은 현재 공사 17%, 보상 53%가 완료 됐으며, 올해에는 상패~상봉암동구간의 토지 및 지장물에 대한 보상작업과 상패~안흥 구간의 터널공사와 토공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국지도 39호선 가납~상수 구간은 현재 보상 53%가 완료 됐으며, 올해는 감리계약 및 사전 설계도서 검토 작업을 거쳐 오는 6월 공사계약과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2016년 추가 경정 예산편성 시 잔여보상비에 대한 전액 편성 건의를 추진하기로 했다.

국지도 39호선의 또 다른 구간인 장흥~광적 도로는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수립중인 제4차 5개년계획이 확정되면 올해 실시설계를 착수함은 물론 공사비의 국비확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지방도 371호선 설마~구읍 구간은 현재 공사 72%, 보상 99%가 완료 됐으며, 올해는 토공과 터널, 교량공의 아스콘 포장 작업을 추진한다. 지방도 371호선 적성~두일 구간은 현재 보상 64%가 완료 됐고, 올해는 타당성 재조사 결과에 따라 조치 및 보상계획을 수립함은 물론 올 연말에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마지막으로 지방도 364호선 광암~마산 구간은 현재 공사 60%, 보상 99%를 진행 했으며, 올해에는 토공과 터널, 교량공 구축 작업을 추진한다. 또 잔여필지에 대한 보상작업을 병행한다.

홍지선 건설국장은 “이 사업은 미래 통일시대를 이끌어갈 경기북부의 혈관 역할을 할 지역 발전의 초석인 만큼 도민들의 기대도 크다”면서 “앞으로의 과제는 선택과 집중의 원칙을 통해 효율적으로 사업을 추진함은 물론 국비확보 등 중앙부처와의 지속적 협의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 북부 5대 도로(자료=경기도)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ad42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